• 매일경제
  • mbn
  • 매경TV
  • 매경이코노미
  • luxmen
  • citylife
  • M-print
  • rayM
뉴스  ·  증권  ·  부동산  ·  비즈&  ·  교육  ·  스타투데이  · 
5월 27일 (일) MK thebiztimes
전체기사주별보기
경제용어 웹검색
Cover Story 바로가기 View&Outlook Case Study 바로가기 Trend 바로가기 Insight 바로가기 Human in Biz 미니칼럼 바로가기 Edu Club 바로가기

inmunhak HOME > (媛쒗렪) Human in Biz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Human in Biz] 현대건축 거장 낳은 뉴암스테르담
기사입력 2018.01.26 04:05: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렘 콜하스의 책 `현기증 나는 뉴욕(1978년)`을 보면 뉴욕이 원래 네덜란드 신대륙 식민지의 수도 뉴암스테르담(1621~1664년)이었다는 데 묘한 향수를 갖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그는 맨해튼이 피라미드 상형문자의 해독의 길을 연 20세기의 로제타 스톤(Rosetta Stone)이라며 다양한 건축적 실험이 맨해튼에서 이뤄져 건축의 미래를 살필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호텔 스핑크스(1975), 루스벨트 아일랜드 개발계획(1975년) 등 초기 작품이 뉴욕에 집중되고 있는 것을 보면 그의 초기 사고가 뉴욕에 많이 몰려 있음을 알 수 있다. 지난 400년에 걸쳐 형성된 뉴욕은 그야말로 자본과 공간의 역사를 극적으로 시각화해주는 도시다.

1621년에 설립된 네덜란드 서인도회사는 허드슨강 하구의 뉴암스테르담을 모피 무역의 거점도시로 건설하고, 이를 통해 아메리카 대륙에서 설탕 유통 부문을 장악하려 했다. 1650년께 네덜란드는 이미 유럽 선박의 절반 이상을 가진 세계 최대 해운국으로 성장했고, 뉴암스테르담은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며 다양한 인종이 섞여 있는 대서양의 최대 무역항으로 성장하게 된다. 이후 영국과 수차례에 걸친 전쟁에서 패배하며 웨스트민스터 조약(1674년)에 따라 맨해튼 섬을 영국에 넘겨주게 된다. 뉴암스테르담은 왕족 요크 공작의 이름을 따 뉴욕으로 이름이 바뀐다. 뉴암스테르담 당시 만들어진 성과 운하가 오늘날 뉴욕의 월(Wall)스트리트와 커낼(Canal)스트리트라는 이름으로 남아 있고, 여전히 세계무역과 금융의 중심지로 기능하고 있다. 뉴암스테르담이 가지고 있던 다원성과 포용성은 영국에 수용된 이후에도 이어져 미국이 포용적인 민주국가로 독립하는 토대가 되었다.

서유럽의 작은 상업국가 네덜란드의 후손인 렘 콜하스가 오늘날 현대건축의 지존 위치에 오를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이었을까. 콜하스는 1944년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태어나 인도네시아 문화협력재단의 이사로 임명된 아버지를 따라 유년기인 여덟 살 때부터 열두 살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성장했다. 일찍 경험한 해외 문화는 그가 유럽 중심적인 사고 대신 다원적 시각을 갖는 데 많은 도움을 주었다. 그의 건축에서 특수성보다 범용성을 고민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후 네덜란드로 돌아와 헤이그 포스트의 기자로 활동하기도 했으며, 르네 달더 감독과 함께 `화이트 슬레이브(White Slave·1969년)`라는 영화도 제작하게 된다. 그의 건축에 영화적 장면성과 몽타주 기법이 등장하는 것은 그의 이런 배경과 무관하지 않다. 그의 아버지 안톤도 일곱 살 때 첫 번째 희곡을 쓴 시나리오 작가이고, 콜하스 자신의 아들 중 한 명도 작가를 하는 것을 보면, 집안에 작가적 유전자가 숨어 있음을 알 수 있다.

1975년 콜하스는 연구와 실무를 동시에 추구한다는 취지로 OMA(Office for Metropolitan Architecture)라는 설계사무실을 개설했다. 이후 S,M,L,XL, 뮤테이션스, 도시프로젝트1·2, 콘텐츠 등 다양한 출판물과 함께 자신의 건축적 깊이를 심화시키고 있다. OMA의 미러 이미지 연구조직인 AMO를 탄생시켜 체계적인 연구와 출판을 병행하고 있다. 출판은 건축을 공부하는 많은 학생과 실무작업자들에게 자신의 생각을 퍼뜨리는 좋은 수단이다. 현재 OMA는 로테르담 사무실을 주축으로 뉴욕, 베이징, 홍콩의 다국적 조직을 이루고 있고 대부분의 직원들은 40대 이하이며 많은 스태프가 장시간의 고강도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 OMA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가진 설계집단의 모델이 되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세계 각지에서 선발된 우수한 건축가들이 OMA에서 2년 정도씩 일을 하고는 다시 본국의 사무실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이러한 인력들이 다시 세계 각지에 포진하며 MVRDV, REX, BIG 등과 같이 현대건축계에 OMA사단이라는 건축 두뇌집단을 형성했다. 뉴암스테르담의 다원성과 포용성이 네덜란드 출신 현대건축 거장이 지닌 핵심 유전자 중 하나라고 생각된다.

[천의영 경기대 교수 · 경기융합타운 마스터 아키텍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관련기사

빈칸
PDF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