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일경제
  • mbn
  • 매경TV
  • 매경이코노미
  • luxmen
  • citylife
  • M-print
  • rayM
뉴스  ·  증권  ·  부동산  ·  비즈&  ·  교육  ·  스타투데이  · 
5월 23일 (월) MK thebiztimes
전체기사주별보기
경제용어 웹검색
Cover Story 바로가기 View&Outlook Case Study 바로가기 Trend 바로가기 Insight 바로가기 Human in Biz 미니칼럼 바로가기 Edu Club 바로가기

allview HOME > LG그룹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LG생건 투자한 개미만 울상…증권사엔 실적부진 미리 알렸나
증권사에 제공 의혹 조사
기사입력 2022.01.17 17:45: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정 공시 의무 위반과 관련해 지적이 나온 LG생활건강에 대해 한국거래소가 사실 확인을 위한 조사에 나섰다. 17일 거래소는 실적과 관련해 공정 공시 의무를 위반했는지 LG생활건강에 소명을 요청했고,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장 개시 전에 LG생활건강이 작년 4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밑도는 실적을 냈다는 이유로 일부 증권사가 일제히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이날 LG생활건강의 주가는 13% 넘게 하락해 10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하루 만에 LG생활건강의 시가총액은 2조3000억원 증발했다. 다만 상장사들이 일반적으로 실적 발표 전에 `결산 실적 공시 예고` 등 안내 공시를 하는 만큼, 공정 공시 의무를 위반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LG생활건강이 일부 증권사 연구원들에게 지난해 4분기 실적 내용을 미리 전달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업계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유가증권시장 공시 규정에 따르면 매출액, 영업손익, 당기순손익 등에 대한 전망은 거래소에 우선 신고해야 한다. 이 같은 공정 공시를 위반하면 불성실 공시 법인 지정 등 제재를 받을 수도 있다. 이날 LG생활건강은 "4분기 전체 실적에 대한 가이드 제공은 없었다"며 "단 면세점 채널에 한해 12월 면세점 매출이 일시적으로 거의 일어나지 않았음을 담당 연구원들에게 전달했다"고 공시했다.

[이종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관련기사

빈칸
PDF 보기